[스트레이트 말말말] 유시민 "편식은 해롭다"
[스트레이트 말말말] 유시민 "편식은 해롭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공개토론 나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튜브 공개토론 나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유시민 "편식은 해롭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튜브 공개토론 '홍카레오'에서 상대의 유튜브 구독자들에게 "편식은 좋지 않다"며 구애를 펼쳤다.

유 이사장은 이달 3일 밤 10시 공개된 '홍카레오' 인삿말 순서에서 "(오늘 방송을 보고) 괜찮다 싶으면 열 번 (홍 전 대표의) 홍카콜라를 보고 한번은 (유 이사장의) 알릴레오를 봐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홍카콜라 구독자분들, 편식은 해롭다"며 "주식이 있더라도 가끔 별식을 하면 좋다"고 재치 있는 인삿말을 건넸다. 유 이사장은 또 이날 합동방송을 언급하며 "따로 드시러 가면 불편하니 (오늘은) 한상에 맛보시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유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하는 알릴레오가 있지만 나는 다른 유튜브 채널은 본 적이 없다"며 "오로지 홍카콜라 채널을 통한 대국민 메시지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현장에서 활동하고 하면 (다른 방송) 인터뷰도 나가고 하는데, 지금 저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패전투수"라며 "불펜에 들어와 있는 사람이 현장에 나가는 것이 멋쩍어서 그렇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준표 "독재는 우파가…'좌파독재' 표현 부적절"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합동 토론에서 "독재정권은 우파에서 했기 때문에 '좌파독재'라는 말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달 3일 밤 공개된 유튜브 합동방송 '홍카X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의 발언을 두고 유 이사장은 박수를 치며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좌파독재 대신 '좌파광풍' 시대"라며 "이것을 멈추게 하는 방법을 말하는 게 맞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또 한국 보수 우파 진영이 궤멸상태에 이르렀다고 평가하며 "이제는 '박근혜 탄핵'을 벗어나 대한민국을 생각할때"라고 말했다. 이어 "힘을 합쳐도 문재인 정권에 대항할 여력이 안 생기는데 서로가 서로를 물어뜯는다"고 지적했다.

■변상욱 홍카레오 진행자 "별로 재미 없었다"

변상욱 YTN 앵커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합동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에 대해 "재미없었다"고 평가했다.

변 앵커는 재미없었던 이유에 대해 "두 양반에 대한 기사가 실릴 때마다, 그다음에 양쪽 방송을 수시로 듣고 했다"며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 이야기를 할 거고,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렇게 설명할 거고, 이런 게 머릿속에 대충 그려져 있으니까 거기서 벗어나지 않아서 사회자로서는 어떻게 보면 편하게 진행은 되지만 재미는 조금 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금 더 솔직하게 나간다고 하는 게 대권 문제 같은 건데, 유시민 이사장은 절대 생각, 네버, 노 웨이 아웃, 이런 식으로 나가니까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는 나는 지금은 불편해서 몸을 조금 풀고 있지만, 던지고 있는 투수가 잘 못하면 나도 준비는 또 해야지, 이런 정도"라며 "그러니까 둘이 너무 분명하게 얘기하시니까 그것도 큰 쟁점이 안 되더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