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쐈나... 오만해 유조선 2척 피격 미스터리
누가 쐈나... 오만해 유조선 2척 피격 미스터리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NN은 13일(현지시간) 오만만에서 피격당한 유조선 옆에 이란 해군 소속으로 추정되는 보트가 있는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미군이 촬영한 영상이다.
CNN은 13일(현지시간) 오만만에서 피격당한 유조선 옆에 이란 해군 소속으로 추정되는 보트가 있는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미군이 촬영한 영상이다.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 유조선을 누가 공격했나.

미국과 이란의 긴장 고조로 중동지역에 다시 전운이 감돌면서 유가는 급등하고 있다.

미국이 사건 당시 동영상을 공개하며 이란의 소행이라며 비난하자. 이란은 즉각 미국의 자작극이라고 맞받아쳤다.

13일 새벽 노르웨이 알타이르호와 일본 고쿠카 커레이저스호가 피격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 이란 해군의 불발탄 회수 장면 공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오늘 발생한 오만해 유조선 피격 사건은 이란의 소행이라는 게 미국 정부의 평가”라고 밝혔다. 폼페이오는 회견에서 구체적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미군 중부사령부는 이란이 이번 공격에 개입했음을 보여주는 영상 자료를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이란 해군 소속 보트가 피격당한 일본 유조선 선체에서 불발탄을 회수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이란 측이 자신들의 소행임을 숨기기 위해 증거를 회수하려는 의도라고 평가했다.

이란"CIA와 이스라엘 모사드의 음모"

이란 정부는 강하게 미국의 주장을 반박했다. 유엔 주재 이란대표부는 성명에서 “이란은 미국이 유조선 사건과 관련해 내세우는 근거 없는 주장을 전면 배격한다”고 주장했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언 이란 의회 외교위원회 특별고문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미국 중앙정보국(CIA)과 이스라엘 모사드가 걸프해역과 오만해를 통한 원유 수출을 불안케 하는 주요 용의자"라고 주장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사건 당일 트위터에 “아베 총리와 하메네이가 우호적인 대화를 나누던 중 공격이 발생했다”며 피격 시점에 의문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