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수소시대 대비 수소에너지 발전방안 모색한다
서울시, 수소시대 대비 수소에너지 발전방안 모색한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제로 카본 사회-수소시대가 온다’ 세미나 개최
수소 관련 전문가 발표 및 토론 통해 수소에너지 정보 전달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서울시가 수소시대에 대비, 수소에너지 발전방안을 적극 모색한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오는 28일 상암동 평화의 공원 내 위치한 센터 다목적실에서 ‘제로 카본 사회-수소시대가 온다’를 주제로 상반기 정기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대표적인 제로에너지 공공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를 직접 생산·소비하며, 잔여 전력을 판매하는 국내 최초 에너지 자립 공공 건축물이다.

이번 세미나는 수소기반 에너지 시스템 기술 및 관련 시장의 전망에 대한 시민들의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효과적인 정보 공유를 위해 마련됐으며, 수소 자동차 및 연료전지 전문가들의 경험과 지식을 시민들과 나눌 예정이다.

세미나에서는 ‘수소전기차 시대가 온다’의 저자인 권순우 머니투데이 기자가 ‘수소전기차 시장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문고영 ㈜한양 신재생에너지사업단 전무는 ‘건물 및 발전용 연료전지 시장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사전 프로그램으로 선착순 15명을 대상으로 서울에너지드림센터의 제로에너지 설비를 탐방할 수 있는 건축투어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전문가 발표 후에는 ‘수소연료 전지차 vs 전기차’ 및 ‘지역 수소에너지 생태계 육성방안’ 관련 박우형 전북대학교 교수와 김신우 ㈜신성이엔지 전략기획팀장 간의 패널토론이 진행된다.

수소에너지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관련 질의에 답하는 청중과의 토론 시간도 마련돼 있다.

육경숙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센터장은 “시민들이 수소에너지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최신 기술동향을 시민들에게 전달, 공유하고자 ‘제로 카본 사회’ 세미나를 준비하게 됐다”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수소에너지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인식개선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서울시는 수소차 확대보급 및 보조금 지원사업 등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실현을 위해 다양하게 노력 중”이라며 “본격적인 수소사회 진입에 앞서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수소에너지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와 관심”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