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북 하루전 노동신문에 기고문 내용보니
시진핑, 방북 하루전 노동신문에 기고문 내용보니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때 만찬에서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지난 1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차 방중 때 만찬에서 연설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방문 하루 앞둔 19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이례적으로 기고문을 실었다. 시 주석은 20일부터 1박2일간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라는 제목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진전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주석은 기고문에서 "조선반도 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이 이룩되도록 공동으로 추동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위해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시 주석이 진전이 없는 북한과 미국 간 비핵화 협상의 촉진자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시 주석은 또 “중국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조선당과 인민을 이끌어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관철하며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개선에 총력을 집중해 조선이 사회주의 건설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시는 것을 견결히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대화와 협상'과 함께 '정치적 해결', '조율과 협조' 등의 표현을 동원해 여러 차례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기고문에서 이번 북중 정상회담의 세 가지 의제를 밝히기도 했다.그는 먼저 “전략적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서로 배우면서 전통적인 중조친선에 새로운 내용을 부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두 번째로 “친선적인 교류와 실무적인 협조를 강화하여 중조관계 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마지막으로 “의사소통과 대화, 조율과 협조를 강화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해나갈 것”이라며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통일부는 19일 중국 최고지도자의 기고문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게재된 것과 관련해 "최초로 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