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
'방탄소년단 인종차별' 호주 방송사,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호주의 한 방송사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한국시간) 호주의 공영방송인 ‘Channel9’의 TV쇼 ‘20 to One’은 전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끄는 방탄소년단을 다뤘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에 대해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으나 이어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다. 정말 별로다"라고 비난했다.

남자 MC는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라며 "한국에서 뭐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었다. 폭탄이 터진 것보다 별로다"라고 말했다.

또 "미국 차트에서 1등을 했던데 영어를 하는 멤버가 한 명 뿐이더라. 춤 잘추고 노래 잘 한다더니, 노래는 완전 별로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실수 장면을 편집한 영상을 내보내기도 했다.

해당 방송이 전파를 탄 이후 방탄소년단 팬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방송사 측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