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주도위해 산학협력과 제도 혁신 필요
4차 산업혁명 주도위해 산학협력과 제도 혁신 필요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의원, '혁신성장과 균형발전을 위한 산학 협력의 역할과 개선 방안' 토론회 개최
국회에서 열린 '혁신성장과 균형발전을 위한 산학 협력의 역할과 개선 방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에서 열린 '혁신성장과 균형발전을 위한 산학 협력의 역할과 개선 방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역대 정부중 최초로 산학연 협력 정책의 컨트롤 타워인 '국가 산학연협력위원회'를 설립, 지난해 10월에는 향후 5년간 산학연 협력의 방향을 제시한 '산업교육 및 산학연 협력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 기본계획은 국무총리가 직접 위원장을 맡아 정책의 효과성을 높이고 각 주체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인재양성, 기술이전/사업화, 창업, 산학연협력 인프라 구축 등 4대 과제와 전략들이 제시돼 있다. 

이에,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 민주당)은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김헌영 강원대 총장)와 '혁신성장과 균형발전을 위한 산학협력의 역할과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8일 서울 여의도 소재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두관 국회의원은 개회사에서 "세계 각국은 4차 산업혁명의 급격한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산학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산학연이 잘 된 대표적인 나라인 독일은 Industry 4.0 전략으로 전세계 챔피언 기업의 절반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중소기업 육성은 지역중심의 강력한 네트워크를 특징으로 한 산학 협력 덕분"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나라 역시 다양한 산학협력 정책을 통해 인재양성과 기술혁신을 통한 노력을 이어 왔지만, 그 효과성에 대한 많은 비판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경제성장을 지속하기 해서는 산학협력의 현장과 제도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번 토론회가 산학 협력을 혁신해 나가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회사를 통해 4차산업 혁명시대에서 산학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회사를 통해 4차산업 혁명시대에서 산학연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김헌영 회장(한국대학교육협의회,강원대 총장)은 인사말에서 " 이스라엘 대학인 Technion Israel공대는 1,600여개의 기업 창업(1995~2014)과 1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으며, 독일TU-9, 일본 JNU-10, 미국 US system 등 선진국들은 대학이 우수 전문 인력배출 중추로서 지역 상생기반 구축과 국가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국가균형 발전과  지역혁신 성장의 핵심이되는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역할 강화로 지역사회, 산업체와 유기적인 공조가 필요하다"며, "이번 토론회에서 정부와 국회, 대학이 다양한 의견을 모아 산학 협력 활성화의 비전을 제시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황홍규 사무총장(한국대학교육협의회)의 '대학 산학협력단의 법적 지위와 성격', 김재국 단장(전남대 산학협력단)의 '대학 산학협력 현황과 발전방안',  송동섭 단국대 교수(글로벌대학 학회장)의 '대학 산학협력단 활성화를 위한 세제관련 정책방안'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토론은 이의수 동국대 교수(한국산학협력학회장)가 좌장을 맡았고, 패널로는 김원용 중앙대 교수(전국대학 산학협력단장.연구처장 협의회장), 심충진 건국대 교수(한국세무학회장), 이해숙 산학협력정책과장(교육부) , 김승호 변호사(법무법인 태평양), 이재면 조세특례제도과장(기획재정부), 이성태 전무(삼장회계법인) 등의 심층 토의가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