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재선 전략은 인종 편가르기?
트럼프의 재선 전략은 인종 편가르기?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종차별 당한 여성의원 4인방 "트럼프 탄핵할 때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떠나라’고 요구한 민주당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아이아나 프레슬리 의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떠나라’고 요구한 민주당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라시다 틀라입, 일한 오마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아이아나 프레슬리 의원

“당신들(민주당 의원 4인방)이 미국을 싫어하고 여기서 행복하지 않다면 떠날 수 있다는 것, 그게 내가 얘기한 것이고 트위터에서 한 말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거침없는 ‘입’이 미국 내 인종갈등에 다시 불을 붙였다.

이틀 연속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이민 정책에 반대해 온 민주당 이주 여성 의원 4인방을 겨냥해 자기 나라로 돌아가라고 공격하는 발언으로 국내외 여론이 들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목한 여성 의원들은 지난해 중간선거에서 의회에 입성한 코르테스와 오마르, 그리고 틀레입, 프레슬리 의원 등 4명이다. 이들은 진보 성향의 민주당 유색인종 신예의원들이다. 소말리아 난민 출신인 오마르 의원을 빼고 나머지 3명은 이민자 후손으로 모두 미국에서 태어났다.

'막말 공격'을 당한 민주당의 여성 초선 하원의원 4인방이 공개 반격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 의사당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 대통령 막말은 “백인 우월주의자의 어젠다"라며 "이제 그런 것이 백악관 정원까지 이르렀다"고 개탄했다.

오마르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의 헌법을 더는 비웃지 못하게 해야 할 때"라면서 "우리가 이 대통령을 탄핵해야 할 때가 됐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내년 대선을 겨냥한 고도의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오지만 야당인 민주당은 “외국인 혐오 발언”이라며 반발하고, 메이 영국총리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하고 나섰다.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는 미국에서 설 자리가 없다고 비판했다.

여성의원 4인방과 이주민 보호 법안을 놓고 이견을 보여온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외국인 혐오 발언을 거부한다"며 4인방을 지원하고 나섰다.

미국 국민이 선택해 의회에 입성한 의원을 두고 미국이 마음에 안 들면 떠나라는 인종차별 발언은 투표자의 70%를 넘는 백인 유권자를 겨냥한 의도된 전략이라는 게 언론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전체 투표자 중 백인의 비율은 72.8%, 흑인의 비율은 12.4%, 히스패닉 9.6%, 아시안 3.7%에 불과하다.

트럼프 막말은 결국 인종 편가르기로 어는 편에 설지 요구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