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차 비켜라 전기차 나가신다
휘발유차 비켜라 전기차 나가신다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산업협회, 친환경차 수출 6년 평균 33% 증가
"R&D·설비투자 세액공제 늘려 경쟁력 강화 필요해"

친환경차 수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6일 자동차 수출이 2012∼2018년에 연평균 4.2% 감소했지만 친환경차 수출은 33.1% 증가하며 대조를 이뤘다고 밝혔다.

2018년 10대 친환경차 수출대상국.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제공
2018년 10대 친환경차 수출대상국.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제공

지난해 친환경차 수출은 19만6000대로 늘어 전체 자동차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0%로 올라섰다. 올해 4월까지는 작년 동기대비 28.5% 늘었고 수출 비중은 9.3%다. 친환경차 수출 급증에는 공급 증가가 한 요인이다. 지난해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수소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14종이 투입됐다.

친환경차 기술경쟁력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전기차는 2017∼2018년 미국 판매 소형차 중 연료효율이 가장 우수한 자동차로 선정됐다.

각국에서 친환경차 지원정책도 활발하다. 미국은 전기차 구매자에게 7500달러 세금공제와 도로통행 우대혜택을 준다. 이스라엘은 하이브리드차량 구매세를 일반차량의 4분의 1 수준으로 깎아준다.

이에 따라 글로벌 친환경차 수요는 5년간 연평균 21.2% 증가해 2016년 245만대에서 2018년 408만대로 성장했다.

수출실적은 2014년까지 북미지역이 90% 이상이었지만 2015년부터 유럽연합(EU) 지역으로 수출이 본격화되면서 지난해에는 최대 수출지역(45.7%)으로 부상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위이고 이스라엘, 영국, 독일, 스페인 순이다. 차종별로는 하이브리드차(PHEV 포함)가 80.3%이고 전기차(FCEV 포함)가 19.7%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자동차연구기관인 IHS는 2030년에는 전세계 자동차 판매중 친환경차가 5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친환경차 수출을 지속 확대하기 위해 핵심 부품·소재 개발이 활성화되도록 정부차원에서 기업의 연구개발과 설비투자 세제지원을 프랑스나 일본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