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내일밤 제주 관통... 여수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듯
[태풍 다나스] 내일밤 제주 관통... 여수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듯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기상청 제공
자료:기상청 제공

필리핀 북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19일 밤 제주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새벽 기상청이 발표한 다나스 예상 진로에 따르면 이번 주말 남해안과 제주 사이를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태풍 다나스는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으로 최대풍속 23m의 바람을 동반한 소형급 태풍으로 이동 중이다. 강풍반경은 200㎞다. 제5호 태풍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다나스는 19일 오전 3시쯤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약 380㎞ 부근 해상을 지나 이날 오후 3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에서 제주로 방향을 틀 것으로 예상된다.

19일까지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주말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다. 태풍이 품고 있는 열대수증기에다, 태풍이 이동하면서 끌어올리고 있는 따뜻한 남서류가 더해지기 때문이다. 특히 남부 내륙에는 집중 호우와 함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진로와 발달 정도에 따라,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달라지면서 앞으로 예상 강수량과 강수지역의 변동성이 매우 크니 기상정보를 참고하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