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산업 컨트롤 타워 설립 모색
음악산업 컨트롤 타워 설립 모색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19.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상호 국회의원, 음악산업진흥원 설립의 필요성 위한 국회 토론회 개최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케이-팝(K-pop)의 위상과 더불어 우리나라 음악산업은 전 세계시장을 무대로 커다란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콘텐츠산업 중 하나다.

앨범 및 음반판매, 캐릭터, 공연, 굿즈 등의 음악산업에서 연간 약 5조원의 매출규모와 음원시장 규모가 약  2조 8천억 원 규모로 성장하는 등 향후 관련산업 확장이 더욱 활발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우상호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서대문 갑)은지난 17일 '음악산업진흥원 설립의 필요성과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우상호 의원은 "음악산업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최근 대표적인 국내 음원전송 플랫폼사의 저작권료 편취사건과 같이 저작권자들이 자신들의 창작에 대한 대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 불공정한 처우에 놓여 있다" 고 밝히고 "저작권자의 온당한 권리와  음악산업의 공정한 발전을 위한 실체적 고민과 노력을 시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음악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저작권자 권리보호를 위한 수익분배구조의 투명성 확보, 정책적 차원에서 음원수익의 징수와 분배를 면밀하게 관리 감독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오늘 도출된 사안에 대해 적기 추진되도록 국회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동연 교수(한국예술종합학교)의 '음악산업 지원체계의 새로운 대안으로 글로벌 음악도시 서울플랜과 대중음악진흥위원회 설립'에 대한 주제발표와 박용찬 위원장(음악산업발전위원회)의 '공정한 음악산업 발전과 음악산업진흥위원회 설립'에 관한 주제 발표가 있었다.

끝으로 토론에는 유재진 연구소장(채리소프트), 신대철 이사장(바른음원협동조합), 배관표 조사관(국회 입법조사처), 남창우 대중문화산업과장(문화체육관광부), 임영아 저작권산업과장(문화체육관광부)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