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재천 사무국장 “국가 신약개발위해 한목소리 내야 할 때”
여재천 사무국장 “국가 신약개발위해 한목소리 내야 할 때”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정부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 대국민 공청회서 이같이 강조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사무국장이 지난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 대국민 공청회에서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사무국장이 지난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 대국민 공청회에서 패널 토론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지난 22일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가 범부처 공동사업으로 기획중인 ‘국가신약개발연구사업’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대국민 공청회에서 여재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사무국장은 패널 토론을 통해 “국가 신약개발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의 활성화와 신약개발을 위해 정부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고 신약개발 전 주기를 통합 지원하는 범부처 R&D사업 추진을 설명한 바 있다.

이날 여재천 사무국장은 패널 토론에서 “아름다운 협경이 이뤄지고 있는 지금은 한 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며 “예타에 동참 한 부처 간의 예산 할당과 자원분배의 타당성이 최종적으로 설득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약개발의 최상위법인 생명공학육성법에 의거해 신약개발의 바이오헬스 기간산업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여 사무국장은 “예산이 증액되거나 삭감에 대비한 글로벌 신약개발 미션의 선택 집중으로 시스템화된 프레임웤 프로그램을 별도로 만들어야 할지도 모른다”며 “IMI나 AMED를 벤치 마킹 할 수도 있지만 부처간 합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업그레이드 시킬수도 있어 합리적인 설계를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사업단 만능주의는 지양해야 하며,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하지만 신약개발 리소스가 턱없이 부족한 우리나라는 그나마 3개 부처의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기초원천기술, 비임상기술 그리고 약과학·의과학 중개연구도 활성화해야한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그는 “가용 수단방법을 최대한으로 동원해 '파워커플-science와 technology'의 성장속도를 반드시 높여야하며, 규제의 진입장벽을 전주기적으로 해소시켜야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방위적인 바이오헬스-바이오메디컬 국가기간산업을 완성 가능하게 하는 프레임웍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는 의미다.

여 사무국장은 “첨단의료복합단지플랫폼, 정밀의료플랫폼 등도 임상중심, 환우중심에서 연계 작동 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NIH모델을 적용하는 것도 논의되어야 한다”며 “발등에 떨어진 일몰 부처별 신약개발사업에 대한 재생을 위해 민관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