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폭풍 SNS정치' 잠잠... 일단 쉬어가나
조국 '폭풍 SNS정치' 잠잠... 일단 쉬어가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여옥 "조국? 나라 망치는 弔國이야"악평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경제보복 사태 이후 계속해 온 SNS 여론전을 일단 멈췄지만 야권의 비판은 현재진행형이다.

2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조 수석의 '친일·반일' 프레임은 내년 총선에서 경제 실패와 외교안보 무능을 커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은재 의원은 "민정수석 본연의 임무인 인사검증에는 역대급 무능인 조 수석은 견강부회식 주장을 하며 자신과 정권을 비판하는 자들을 모조리 친일파로 낙인 찍고 있다"며 "일본 아베 정권의 선거승리와 개헌을 위한 반한·혐한 선동과 뭣이 다르냐"고 지적했다.

여권에서는 조 수석의 이런 여론전을 옹호하는 분위기가 우세하지만 진중한 태도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전날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공직자로서 갈등을 오히려 확산시키는, 심화시키는 그런 역할을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조 수석은 22일 오전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무도(無道) 하다"는 취지의 글을 페이스북에 남긴 후, 하루가 지난 23일 오전 현재까지 페이스북 등 SNS에 후속 게시물을 올리지 않았다.

조 수석은 22일 오전 마지막 글을 올린 뒤, 주변 인사들에게 '이 글을 마지막으로, 이제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해서는 SNS 글을 쓰지 않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은 지난 13일 '죽창가'를 소개하는 글을 올린 뒤 열흘간 43건의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관련한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이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조 수석을 맹비난하면서 나라를 망친다며 ‘조국(弔國)’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전 전 의원은 블로그에 “지금 조국이란 사람, 이름이 조국(祖國)이 아냐- 조국이야. 나라에 조종을 치는 조국(弔國)이야”라고 악평을 쏟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