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트럼프 퇴임뒤 기소될 수도" 뮬러 전 특검 폭탄 증언
[세계는 지금] "트럼프 퇴임뒤 기소될 수도" 뮬러 전 특검 폭탄 증언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현직 대통령은 범죄 혐의로 기소돨 수 없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뒤 사법방해 혐의로 기소될 수 있는 건 사실이다”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과 '사법방해' 여부 등을 수사했던 로버트 뮬러 전 특별검사가 24일(현지시간) 하원 청문회에서 폭탄 발언을 했다.

그는 특검 수사보고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무죄를 입증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보고서 발표 이후에 내내 침묵했던 그는 폭탄 발언을 단번에 내뱉은 셈이다. 특검팀은 지난 4월 448쪽 분량의 최종 수사보고서를 발표했다.

뮬러 전 특검은 "대통령은 그가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행위에 대한 면죄부를 받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 뒤 사법방해 혐의로 기소될 수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그는 또한 지난 2016년 대통령 선거에서 벌어진 트럼프 선거캠프와 러시아 측과의 공모 의혹,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 사실 여부를 확인했냐는 질문에는 "전적으로 맞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소환 조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는 "소환할 경우 그가  불응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서면 답변이 정확하지 않고 불충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뮬러 전 특검의 청문회에 대해 '마녀사냥'으로 재차 규정하면서 자신과 공화당이 승리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아주 좋은 하루를 보냈다"며  뮬러 전 특검의 하원 청문회 증언에 대해 "민주당에는 재앙이라고 널리 불리고 있다"며 뮬러와 민주당을 싸잡아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