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中 정부 "홍콩 시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
[세계는 지금] 中 정부 "홍콩 시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
  • 김현진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7년 반환이후 첫 기자회견... 인민일보 "무력진압 나서라"
27일 홍콩 위안랑 지역에서 '백색테러'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최루탄을 되던지고 있다.
27일 홍콩 위안랑 지역에서 '백색테러'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한 시위 참가자가 경찰이 쏜 최루탄을 되던지고 있다.

“일국양제 원칙의 마지노선을 건드렸다,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

중국 정부가 한 달 넘게 이어지는 홍콩 시위에 대해 경고 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 대변인은 29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홍콩에 혼란이 계속되면 고통을 겪는 것은 전 사회”라고 말했다.

양 대변인은 홍콩 시위가 이미 평화로운 시위의 범위를 넘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훼손하고 있으며 홍콩의 법치와 사회질서, 경제·민생과 국제 이미지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정부가 캐리 람 홍콩 특별행정구 장관의 통치와 홍콩 경찰의 엄격한 법 집행을 굳건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중국 중앙정부에서 홍콩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이 홍콩 내정과 관련된 기자회견을 한 것은 1997년 영국이 홍콩을 반환한 이후 처음이다.

한편 중국 공산당 대변지인 관영 인민일보가 사설에서 홍콩의 시위를 즉각 무력 진압해야 한다고 29일 주장했다. 인민일보는 홍콩 정부 뒤에는 베이징 정부가 있다며 부작용을 고려해 무력시위 진압에 주저함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인민일보는 홍콩·마카오 판공실이 정식 기자회견을 열기 직전 이같이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