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홍준표"한국당, 극우만 바라보다 '도로 친박당'"
[스트레이트 말말말] 홍준표"한국당, 극우만 바라보다 '도로 친박당'"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인터뷰 중인 홍준표 대표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한국당, 극우만 보다 '도로 친박당' 돼 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국당 지도부에 오랜만에 비판을 쏟아냈다. 홍 전 대표는 최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한국당이)극우만 바라보다 도로 친박당이 돼 간다"고 일갈했다.

이는 한국당을 이끌고 있는 황교안 대표를 사실상 겨냥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얼마 전까지 SNS 등을 통해 황 대표와 한국당 내 친박(친박근혜)계를 향해 날선 공격을 이어 왔다. 최근 당 안팎에서 '과거 회귀', '도로 친박당'이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황 대표의 리더십 문제도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홍 전 대표도 이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홍 전 대표는 지난 30일 페이스북에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모두가 힘을 합쳐 '보수 빅텐트'를 만들어도 좌파 연합을 이기기 어려운 판"이라며 "(그럼에도 한국당은)극우만 바라보면서 나날이 도로 친박당으로 쪼그라들고 있으니 국민들이 점점 외면할 수 밖에 없지 않나"고 적었다.

■황교안 "나는 친박에 빚진 것 없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친박계(친박근혜)가 당직을 독식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나는 친박에 빚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30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열린 기자들과의 오찬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일했다는 것이지 내가 당시 정치를 한 것은 아니다"라며 "친박을 키워야겠다는 뜻을 가지고 한국당에 온 것이 아니다. 보수우파를 살려서 나라를 일으켜야겠다는 뜻으로 온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최근 당 주요 보직에 친박인사가 중용되면서 '도로친박당'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도로친박당이라는 조어를 누가 만드나. 언론이 물어봐서 대답한 것 아닌가. 그런 것은 구태라고 생각한다"며 "전당대회 때는 (당시) 총리실 사람들의 도움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이 '친박 70%, 비박 30%'라고 한다. 그러니 당직에 친박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많을 수밖에 없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정경두 "우리 위협·도발하면 북한은 당연히 '적'"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31일 북한이 도발한다면 북한도 한국의 '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한국국방연구원(KIDA)이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한 '제61회 KIDA 국방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를 위협하고 도발한다면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당연히 '적' 개념에 포함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정 장관이 작년 9월 취임한 이후 북한을 겨냥한 가장 강한 표현이다. 국방부는 국방백서에 '북한은 적'이라는 일명 주적 표현을 삭제하는 등 '적' 개념을 포괄적으로 표현했다.

'2018 국방백서'에는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토,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라고 표기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