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획] 미국, 암호화폐 글로벌 패권 겨냥 ...주도권 선점 '암중 모색 중'
[블록체인 기획] 미국, 암호화폐 글로벌 패권 겨냥 ...주도권 선점 '암중 모색 중'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암호화폐 분야에서 세계 선두에 서길 원한다.  (이미지 Pixabay)
미국은 암호화폐 분야에서 세계 선두에 서길 원한다. (이미지 Pixabay)

미국이 암호화폐 규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나 실제는 세계 패권화를 도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은 외견 상 암호화폐가 통화로서 가지는 교환의 불안정성과 자산으로서 가치 부여의 불확실성을 내세워, 암호화폐에 대해 부정적이다. 하지만 미국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가 암호화폐 유동화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 명확한 규제를 통한 암호화폐 분야에서 선두가 되어 세계시장을 이끌기 원한다고 전망했다.    

5일 외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대 블록체인 이사회 소속 티모시 파울리니(Timothy Paolini) 이사는 암호화폐 규제 표준화의 중심에 미국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원하며, 이를 위해 적절한 규제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정부는 기본적으로 보수적이며 관료주의적 성향을 보이나 최근들어 미국 규제 기관들이 암호화폐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는 규제를 통한 암호화폐 인식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변호사 협회 및 은행 법률위원회 위원인 마이클 노나카(Michael Nonaka)는 암호화폐에 대한 성급한 규제로 인한 실패보다 늦더라도 확실한 규제가 낫다고 말했다. 

그는 "혁신성을 저해하지 않고 암호화폐에 대한 안정적인 규제 방안을 만드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며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한 충분한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규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반면에 미국이 이미 규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며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국의 국방 전문가 야야 파누시(Yaya Fanusie)는 코인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지난 2013년 암호화폐 거래소 규제 방안에 대한 공식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한 바 있다"며 "앞서 블록체인 분석 스타트업 엘립틱(Elliptic)과 공동으로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소 내 비트코인 거래 데이트를 분석한 결과, 미국 내 비트코인을 통한 불법 거래 발생 비율이 유럽보다 현저히 낮은 것을 확인했다. 이는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팀 핀센(FinCEN)이 유럽보다 더 빠르게 암호화폐에 대한 지침을 제공했기 때문이다"라고 진단했다. 

또 그는 "자금세탁방지(AML)에 대해 미국은 그 어느 국가보다 확고한 입장이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에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가이드라인을 제공했다"며 "이 역시 미국에서 주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