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기준 의원, 혈액원 노후화 심각...국고지원 입법화 추진
심기준 의원, 혈액원 노후화 심각...국고지원 입법화 추진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기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심기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스트레이트뉴스]심기준 국회 기획재정위 위원(더불어민주당)은  “혈액을 관리하는 국가기반시설인 혈액원 세 곳 중 한 곳은 30년 넘게 노후되는 등  혈액관리 인프라의 전국 평균 사용연수만 24.4년”임을 지적하며 “안전한 보건의료 환경을 위한 국가의 책임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12일 심 의원은 적십자사의 의료사업에 따른 국고 지원이 헌혈의 집 등에 한정되어 있어 노후화된 혈액원 건물의 개보수 및 산간지역에 혈액공급소의 추가 설치 등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안전한 혈액제제의 공급이 어려운 실정으로 노후화된 혈액원 건물의 개 ‧ 보수 등을 국고로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대한적십자사 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심기준 의원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15개 혈액원 중 △부산혈액원 41년 △대구경북 ‧ 광주전남 혈액원 34년 △경기혈액원 31년 △대전세종충남혈액원 30년 등 5개 혈액원의 사용연수가 3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경남·서울남부 혈액원 29년△서울동부혈액원 27년 △울산·강원·인천 혈액원 21년 △서울중앙혈액원 14년 △제주·전북혈액원 12년 △충북혈액원 10년 등으로 나타났다.

혈액원별 채혈 ‧ 공급현황 및 건물 사용연수
혈액원별 채혈 ‧ 공급현황 및 건물 사용연수

혈액원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제26조에 따른 국가기반시설로 전국 의료기관에 필요한 혈액을 1시간 이내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04년 혈액안전관리 종합개선대책에서 안전성 개선에 필요한 인프라 확보는 국고 지원으로 한다는 원칙이 제시된 바 있으나, 혈액관리업무를 수행하는 대한적십자사에 대한 국고 지원은 장비의 교체, 헌혈의 집 관리 등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심 의원은 “혈액제제의 안전성과 품질 제고를 위한 국제 기준(Good Manufacturing Practice; GMP) 충족을 위해서도 시설확충이 요구”되는 상황으로 “국가기반시설인 혈액원과 혈액공급소의 개선 ‧ 확충을 위한 예산을 국가가 지원함으로써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보건의료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2018년 기준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를 비롯해 전국 각 시 ‧ 도에 15개 혈액원, 137개 헌혈의집, 95대 헌혈버스, 5개 혈액공급소, 30개 의료기관혈액공급소를 운영하며 전국 2,598개 의료기관에 427.8만 유닛의 혈액제제가 공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