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농어촌공사,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사업 첫발
중부발전-농어촌공사,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사업 첫발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후 매년 1만톤 온실가스 감축량 확보
농가는 약 2억5천만원 추가 소득 발생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가 농가를 대상으로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가 농가를 대상으로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중부발전과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첫 발을 내디뎠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2일 경기 용인시 소재 용인석화화훼유통센터에서 용인시 안스리움 작목반 20농가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외부감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농촌지역의 지열 히트펌프 등 에너지절감 사업을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으로 등록해 농촌지역의 추가소득 창출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행됐다.

중부발전은 농가의 저탄소 농업기술 도입과 외부사업 등록 행정비용 및 온실가스 감축량에 대한 구매계획을, 농어촌공사에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술지원 및 외부사업등록을 위한 데이터 관리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이미 에너지절감 설비를 도입했으나 온실가스 외부사업 제도에 대한 인식부족 등으로 외부사업을 등록하지 못하였던 농가를 대상으로 외부감축 사업 등록 및 온실가스 배출권을 확보 할 수 있는 원스톱서비스 방안에 대해 안내했다.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는 외부사업 등록 농가 확대를 통해 매년 1만톤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고, 농가는 약 2억5,000만원의 추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추가 설명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농촌지역도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기를 기대하며, 향후에도 농어촌 지역과 공생할 수 있는 공유가치 실현을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