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중소연구기업과 소통 행보 나서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중소연구기업과 소통 행보 나서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 체결 및 간담회 개최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왼쪽 6번째)이 중소연구기업 대표자 10인과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왼쪽 6번째)이 중소연구기업 대표자 10인과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4일 충남 태안 소재 본사 사옥에서 10개 중소연구기업 대표와 연구책임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서부발전은 사회적 이슈를 반영, 안전분야와 국산화에 대한 R&D를 중점 추진할 예정이며, 국내 유일의 석탄가스화복합발전설비인 태안 IGCC를 활용한 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4차산업혁명과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발전 등 사회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기술개발 R&D를 병행해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함은 물론, 전 세계적 보호무역주의와 기술패권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강소기업들과 R&D 관련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김병숙 사장을 비롯해 송재섭 기획관리본부장, 김경재 기술본부장 등 서부발전의 모든 경영진이 참석한 이날 협약식에는 연구과제에 대한 협약 체결뿐만 아니라, 연구과제를 수행하는 중소기업들로부터 건의사항과 애로사항 등을 듣고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한 중소기업 대표는 “오랜 기간 피땀 흘려 어렵게 국산화 개발에 성공했음에도 불구, 성능검증의 기회조차 얻지 못해 애만 태우고 있었다”며 “그러나 서부발전이 앞장서서 국산화 기술개발 환경 개선은 물론, Test-Bed 제공 등 실증의 기회와 판로개척을 지원해 중소연구기업들의 앞날이 더욱 밝아질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김병숙 사장은 “취임 이후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중점적으로 추진해왔던 만큼 관련 연구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산업 안전성 제고는 물론,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에 대한 사회적 요구사항에 대해서도 중소기업과 협력하여 국내 기술력 향상을 위해 함께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날 ‘2019년 신규 위탁연구과제 공동 협약’에서의 신규 위탁연구과제 목록은 △IGCC 산소플랜트 압축기 드라이 가스씰 국산화 개발(한국씰마스타) △가스터빈 1단 노즐 Retaining Ring 국산화 개발(터보파워텍)  △고·저압 전력설비 왜형전류 저감 장치 국산화 개발(와이엔피) △스크류 타입 하역기의 주요부품 국산화 개발(신흥기공) △전기집진기용 고주파변압기 국산화 개발(피에스텍) △증강현실 기법을 적용한 DCS 정비교육시스템 개발(제스엔지니어링) △Steel Plate Filter를 적용한 미세먼지 제거기술 개발(한성더스트킹) △제어카드 채널별 이상신호 감지시스템 개발(렉터슨) △전동구동 밸브 통신설비 최적 시스템 구축(에너토크) △태안 #7,8호기 Debris Filter Screen 개선(정우산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