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윤여준 "'사노맹' 제도적으로 문제 삼기 어려워···"
[스트레이트 말말말] 윤여준 "'사노맹' 제도적으로 문제 삼기 어려워···"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여준 "'사노맹' 제도적으로 문제 삼기 어려워···"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활동 전력이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련해 "이미 이명박 정부 때 민주화운동으로 인정받은 일이라 제도적으로 일단락 된 것이고 문제 삼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조 후보자가 (후보자로서) 대한민국 헌법가치의 정의를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전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이 절대 (조 후보자는) 안 된다고 그러는 것인데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는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당이 집권하고 있을 때인데, 제도적으로는 사면 복권도 되고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제도적으로 문제 삼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제도적으로 일단락 지어진 것인데, (한국당이) 당의 방침으로 '절대 안 되겠다' 그러면 그건 좀 앞뒤가 안 맞지 않냐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文대통령 "日과 기꺼이 손잡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저는 오늘 어떤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해 온 국민을 떠올리며 우리가 만들고 싶은 나라,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다시 다짐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경제 극일'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대화의 문'을 열어 뒀다.

문 대통령은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우리가 분단돼 있기 때문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이루지 못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기적처럼 이룬 경제발전 성과와 저력은 나눠줄 수는 있어도 빼앗길 수는 없다"며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우리는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했다. 또 "일본이 이웃나라에 불행을 주었던 과거를 성찰하는 가운데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이끌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시진핑, 시위대 만나면 금방 문제 해결할 수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의 범죄인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중국의 폭력 진압을 보고 싶지 않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곧 통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관여를 자제하던 홍콩 문제에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개입하고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세를 위해 방문한 뉴저지주 모리스타운에서 기자들로부터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의 폭력 진압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그는 "나는 폭력 진압을 보고 싶지 않다"며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시위대 지도부와 개인적으로 만난다면 15분 안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 주석과 곧 통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