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인사청문회 6일 하루 "가족 친지는 제외"…조국, "다행"
조국 인사청문회 6일 하루 "가족 친지는 제외"…조국, "다행"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회동했다. @연합뉴스
ㅗ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회동했다. @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6일 하루에 열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를 둘러싼 담판에서 이 같이 극적 합의했다.

조 후보자 청문회는 6일 하루로, 조 후보자의 가족은 증인에서 배제키로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양당의 합의에 반발, 회의에 참석치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국회가 해야할 고유의 책무를 이행하기 위해 청문회를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6일이 마지막 날이고, 인사청문회를 하는 것이 국민의 입장에서 바람직하다고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을 6일로 재지정, 국회에 통보했다.  국회가 조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을 때 7일에는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이다.

여야의 조 후보자 가족의 증인채택 불발은 인사청문회법상에 가족을 포함해 모든 증인을 채택하는 시한이 물리적으로 없기 때문이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여야 합의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늦었지만 이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려 다행이다"이라면서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여야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가 무산되자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자신의 과오를 사과하고 가족을 둘러싼 의혹은 부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