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대만에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수출 계약
서울제약, 대만에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 수출 계약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데나필 50mg 등 3개 제품 60억원 규모…아시아 진출 가속화
서울제약 오송공장 전경
서울제약 오송공장 전경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서울제약의 필름형 발기부전 치료제가 대만 시장에 진출한다.

서울제약(대표이사 황우성)은 5일 대만 라이더스 인터내셔널社와 자사의 스마트 필름 제조기술을 적용한 ODF(구강붕해필름) 제품을 5년간 493만 달러(약 60억원)어치를 공급키로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되는 품목은 실데나필 50mg과 100mg, 그리고 타다라필 20mg 등 3개의 제품이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이번 대만 수출계약 체결은 지난 달 인도네시아 실데나필 ODF 제품 허가취득에 이어 지난 4일 몽골과 분자아미노산 제제 ‘알리버현탁액’ 수출계약 체결 등 아시아 시장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는 서울제약의 고용량 로딩, 쓴맛 차폐 등 기존 제품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한 스마트필름 제조기술과 이에 걸맞은 우수한 생산설비가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제약은 황우성 회장이 대표이사에 복귀한 후 매출과 이익이 두드러지게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달 인도네시아 허가취득, 이번 대만 수출계약 체결 등 구강붕해필름 기술로 해외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