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꽃게 춤, 노골적 안무와 노출.."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
효린 꽃게 춤, 노골적 안무와 노출.."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MBC)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효린 꽃게 사진은 잊을만하면 대중에게 관심을 받으며 화제가 되고 있다.

효린의 곡 ‘너밖에 몰라’의 안무인 꽃게 춤은 허리를 눌러 앉은 자세다.

효린은 이 춤을 추다 힘이 풀려 주저앉은 적이 있다고 말할 정도로 힘든 춤이다.

효린은 노골적인 안무와 노출 탓에 선정적이라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효린의 섹시한 매력에 감탄하면서 ‘꽃게춤’이 가요계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앞서 효린은 한 방송에 출연해 “무언가 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 열심히 하지 말고 예쁘게 하자고 마음먹는다. 하지만 막상 무대에 올라가면 그게 잘 안된다”고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