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인문학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 지원사업 선정
건국대 인문학연구원, 인문한국플러스 지원사업 선정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학교는 인문학연구원(원장 김성민, 철학과 교수)이 한국연구재단의 ‘2019년도 인문한국플러스(HK+)지원사업(2유형)’에 최종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주제는 ‘포스트 통일 시대의 통일인문학과 통합적 코리아학’이다.

인문한국(HK)지원사업은 세계적인 인문학연구소 육성사업 및 한국인문학의 세계화를 목적으로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에 연구비를 지원하는 관련 분야 최대 지원 규모의 사업이다.

건국대학교의 교책연구원인 인문학연구원은 2009년 ‘소통·치유·통합의 통일인문학’이라는 아젠다를 제시해 HK사업(사업기간 총 10년)에 선정됐으며, 현재까지 활발한 연구 및 사업을 추진해 왔다.

10년동안 약 30여명의 연구인력이 KCI 등재논문 262편과 단행본 72권을 발간했으며 약 90여회의 국내외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또한 국내외 36개 기관과 MOU를 체결하고 이들 관련 기관들과 약 1000여회가 넘는 시민강좌를 개최해 ‘통일인문학’ 아젠다의 사회적 확산을 추진했다.

이외에도 KCI 등재지인 ‘통일인문학’을 발간하고 있으며 현재 국제저명학술지 심사 중인 영문학술지인 S/N Korean Humanities 역시 발간하고 있다.

건국대 인문학연구원은 이러한 연구성과들을 인정받아 2주기 HK사업인 인문한국플러스(HK+) 2유형에 선정됐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사업기간 총 7년 동안 년 3억30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됨으로써 인문학 분야에서 ‘통일’ 관련 국내 최고의 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연구책임자인 건국대 인문학연구원의 김성민 원장은 “이번 사업 선정은 인문학연구원의 특성화 사업단인 통일인문학연구단이 10년동안 분투해 온 연구성과들을 인정받았다는 데 첫 번째 의의를 두고 싶다”며 “10년동안 인문학연구원과 통일인문학연구단에 아낌없이 지원을 해주셨던 대학 본부 측에 진심 어린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