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무역보험 연계지원으로 국산기자재 수출활성화 추진
남부발전, 무역보험 연계지원으로 국산기자재 수출활성화 추진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보험공사와 중소기업 해외진출 및 기자재 수출 활성화 협약 체결
공공기관간 장점 결집 통해 국산 기자재 안정적 판로 확보 추진
수출 유망기업 발굴, 수출이행 자금 및 보증 지원 등 수출활성화 기여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세 번째)이 한국무역보험공사 이인호 사장(네 번째)과 중소 중견기업의 동반 해외진출 및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왼쪽 세 번째)이 한국무역보험공사 이인호 사장(네 번째)과 중소 중견기업의 동반 해외진출 및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해외 발전사업에 동반진출하는 국산기자재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무역보험 연계지원에 나선다.

수출 유망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이번 지원은 국산 기자재산업의 안정적 판로 확보는 물론, 지속성장에도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16일 본사 비전룸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와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동반 해외진출 및 기자재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무역보험공사 이인호 사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남부발전은 국내 전력그룹사 최초로 미국 북동부 오대호 인근 미시간주 카스(Cass)카운티에 1,085MW급 가스복합발전소를 건설, 운영하는 Niles 복합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0억5,000만 달러가 투입되는 Niles 복합발전 사업은 2022년 3월 준공돼 35년간 운영되며, 연 평균 5억 달러 매출수익은 물론 보일러, 변압기 등 국산 기자재의 안정적 해외 판로 확보와 신규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남부발전은 ‘국산기자재 수출 지원사업’을 통해 미국 진출 기회를 창출하고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무역보험공사는 수출 중소기업에 수출이행 자금 및 보증을 지원할 예정으로 공공기관의 장점을 결합한 지원사업을 추진,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세계 최대인 미국 시장으로의 진출은 그만큼 우리가 경쟁력을 갖추고 있고 앞으로도 세계 시장에서 더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 최대의 미국 선진 전력시장에 국산 기자재 사용을 활성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남부발전 동반성장플랫폼을 통해 상시접수 할 수 있으며,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남부발전 동반성장부(070-7713-8961)나 무역보험공사 중소중견지원팀(02-399-5318)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남부발전은 부산시와 공동으로 해외진출 특화프로그램 ‘K-마젤란’을 적극 운영해 부산지역 11개 중견기업의 수출을 지원하고, 서울시 등과 공동으로 소셜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145억원 규모 소셜임팩트펀드를 조성하는 등 노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표한 2018년도 공공기관 동반성장평가에서 최고등급인 ‘우수’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