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김현종 "it‘s my style"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현종 "it‘s my style"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종 "it‘s my style"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과와의 언쟁 사실을 시인했다. 두 사람은 다툼 과정에서 "직원들에 소리치지 마라", "내 스타일이다" 등 고성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강 장관은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월 김현종 차장과 다툰 적이 있다더라. 말미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다"고 질의하자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두 사람은 지난 4월 문재인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당시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공석으로 순방일정을 맡은 김 차장이 외교부가 작성한 문건 수준을 지적하면서 언쟁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당시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들에게 목소리를 높이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 소리치지 말라"며 항의했고, 설전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두 사람이 다툼 끝자락에 영어로 말을 주고받았고,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는 말도 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정의당 "이왕 머리깎은 김에 군 입대 선언이라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며 16일 제1야당 대표로서는 초유의 삭발투쟁에 나서면서 비난 섞인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정의당은 "머털도사도 아니고 제1야당 대표가 머리털로 어떤 재주를 부리려는 건지 알 길이 없다"고 비꼬았다. 문재인 대통령도 황 대표의 삭발투쟁에 대해 걱정과 염려를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김동균 부대변인은 이날 "황교안 대표는 머리털로 무슨 재주를 부리려는 건가"라며 황 대표를 비난했다. 그는 "이미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추석 전 스포트라이트를 독차지했던 만큼 너무 늦은 타이밍"이라고 평하며 “분위기에 떠밀려 억지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고 더구나 자유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비장한 결기를 보여주는 현 상황에 실소를 금하기가 어렵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김 부대변인은 "황교안 대표는 담마진이라는 희귀한 병명으로 병역 면제를 받은 바 있다"며 "머리카락 말고 다른 걸 포기하기 어렵다면 오늘 이왕 머리깎은 김에 군 입대 선언이라도 해서 이미지 탈색을 시도해봄이 어떨까 싶다"고 비꼬았다.

■박지원 "박 전 대통령 형 확정되면 풀어줄 듯"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6일 서울 반포동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형이 확정되면 대통령 권한으로 풀어줄 거라고 본다"라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KBS라디오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해 "어떻게 됐든 저렇게 건강이 나쁘다고 하면 구속 집행 정지를 해서 병은 고쳐주는 것이 인도적 차원에서도 옳은 일이다"라고 말했다.

"내년 4월 총선 전에 사면 카드를 고민할까"라는 질문에 "박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면 문재인 대통령의 고민이 시작될 것이다. 전직 대통령의 형이 확정됐는데 계속 감옥에 있게 할 것인가, 대통령의 권한으로 가석방해줄 것인가 고민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문 대통령이) 풀어준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