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현아, 하의실종-엉덩이 노출 논란에 갑론을박 ing.."민망하다vs섹시해"
제시-현아, 하의실종-엉덩이 노출 논란에 갑론을박 ing.."민망하다vs섹시해"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아(왼쪽)와 제시(오른쪽). 사진=피네이션
현아(왼쪽)와 제시(오른쪽). 사진=피네이션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제시와 현아가 거의 비슷한 시기에 하의실종 의상과 엉덩이 노출 댄스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가요계에 따르면, 현아는 19일 한 대학교 축제에 무대에서 보여준 댄스 퍼포먼스가 논란이 됐다. '립 앤 힙' '빨개요' 등 자신의 히트곡으로 무대를 꾸미던 현아는 뒤로 돌아서서 치마를 걷어올리고 엉덩이를 흔드는 돌발 댄스를 펼쳤다.

물론 현아는 속바지를 입었기 때문에 과한 노출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대학 축제 무대였기에 보기 민망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섹시하기만 하다. 맹목적 비난은 삼가야 한다" 등 현아를 응원하기도 했다.

이에 현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어요.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적었다.

한편 이날 공교롭게도 현아와 같은 소속아 피네이션에 속해 있는 제시도 의상이 야하다는 지적에 휩싸였다. 태국에서 열리는 콘서트에 출연하기 위해 출국 차 이날 인천국제공항에 나타났는데 엉덩이 라인이 그대로 드러나는 검은색 짧은 하의를 입고 취재진 앞에 등장했다. 일부 네티즌은 "속옷만 입은 것 같다"라고 반응했다.

제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이동하는 차량 안에서 찍은 영상에서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라고 한국어로 말한 뒤 영어로 "이 옷을 짧은 레깅스라 부른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