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비상창륙... 위험천만 델타항공
또 비상창륙... 위험천만 델타항공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델타항공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로 향하던 델타항공 소속 여객기가 8분간 거의 3만 피트(9100m)나 급하강했다고 CNN방송이 20일 보도했다.

델타항공 2353편 보잉 763 항공기는 3만9000 피트 상공을 비행하던 중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해 급하강을 시도했으며 상공 1만 피트까지 급속도로 기체를 하강했다.

항공기가 급하강하면서 기내에서는 산소마스크가 떨어지고 승객들이 비상 상황에 대비해야 했다.

이 비행기는 목적지까지 가지 못하고 탬파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델타항공 측은 사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당 항공기에 몇 명이 탑승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미 국내선으로 운항하는 보잉 763 기종에는 통상 200명 이상이 탑승하며, 이 비행기는 이륙 당시 만석이었다고 현지 방송은 전했다.

한 탑승객은 현지 방송에 "일부 승객들이 울먹이며 동승한 가족의 손을 붙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보였다"며 "거의 추락하는 것과 다름없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8일에는 148명의 승객을 태우고 미국 상공을 운항하던 델타항공 여객기가 엔진 고장으로 노스캐롤라이나 롤리에 비상 착륙했다. 당시 사고가 난 여객기는 MD-88 기종으로, 내년에 퇴출을 앞둔 가장 오래된 모델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