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건조기, '찔끔 수리·묻지마 리콜' 논란
LG전자 건조기, '찔끔 수리·묻지마 리콜' 논란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0.08
  • 댓글 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LG전자 건조기의 콘덴서 자동세척 논란과 관련해 리콜을 권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은 7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희숙 한국소비자원 원장에게 “LG전자 건조기 제품 결함이 굉장히 심각해 보인다”면서 “리콜명령은 못해도 권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 의원은 LG전자 건조기가 리콜을 해야 할 정도로 심각한 결함이 발견됐지만, 소비자원이 제대로 조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반적인 건조기는 수동으로 콘덴서를 세척할 수 있게 장치가 돼 있는데, (LG전자 건조기)는 아예 장치가 없어 수동으로 할 수도 없다"며 "자동 세척을 해 준다고 했는데, 제 기능을 안 해 시정조치를 하려면 다 뜯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비자원이 시정상황을 얘기한 제품은 전혀 다른, 존재할 수 없는 제품"이라면서 "시정이 안 돼 다시 만들어줘야 하며, 리콜을 하라고 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제 의원은 소비자원이 LG전자에 요구한 조치 중 ‘물 부어 사용하는 셀프 세척 기능 추가’에 대해서도 “자동 세척이 안 된다는 걸 인정한 것 아니냐”며 “그런데도 리콜을 안 하니 소비자들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희숙 원장은 “소비자 기본법상 리콜 명령을 할 수가 없다”고 답했다.

제 의원은 이에 대해 “소비자원의 노력을 부정하는 게 아니다”면서 “문제는 소비자원의 시정 요구사항은 거의 제품을 바꾸지 않고는 해결이 안된다”고 했다.

제 의원은 또 “수리를 받고 나니 이젠 문이 안 닫힌 채 건조기가 돌아간다는 것부터 옷을 건조시킨 후 악취난다 등 온갖 이야기가 다 나온다”며 “수리할 게 한두 개가 아니고 아예 내장돼 있는 것을 다 뜯어 고치다보면 원래 제품도 망가진다”고 말했다.

아울러 “LG전자 건조기 제품 결함이 굉장히 심각해 보인다”며 “문제 하나하나에 접근할 게 아니라 전체를 종합해 봤을 때 리콜 명령은 못해도 권고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혜란 2019-10-11 20:27:58
전 오늘공장에서온 제품을 받았는데요.
다시보내야할 상황입니다.
건조기는 열받는것도 없이 차디차고.옷은 들마른 느낌이고.기사님에게 전화드렸더니 처음엔 돌려보고 애기하시라고 하더니 이젠 전화도 안받으시네요.
차라리 처음에 상태가 더낳은것같습니다.리콜안받는게 더낳은거같구요.저도 엘지측에 제품이더 엉망이되어서 환불을 요청해야 할 정도입니다.

이정봉 2019-10-11 10:05:47
no japan no LG

등돌린소비자 2019-10-11 00:17:52
사과하고 환불하시죠

가습기사태처럼 얼마나 소비자들을 아프게할것입니까

청녹천지인 콘덴서로 어찌 아이들옷을 말리란말입니까.

온가전 엘지인 소비자들 그만 상처주십시오.

헬쥐아웃 2019-10-10 18:00:11
기계도 엉망, 서비스도 엉망, as도엉망
제대로하는게 뭐냐
10년무상as하면 뭐해 분해하면 고장나
공장다녀와도 고장나
결함인정하고 환불해

헬쥐빠잉 2019-10-10 08:54:41
연구원들의 머리가 문제인지 경영하는사람들의 머리가 문제인지 모르겠는데 소비자들이 구조상의 문제를 찾아서 알려주면 저희대신 결함을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하고 리콜이나 환불은 못해줄 망정 시간끌기나 하고있는 헬쥐 다신안산다. 소보원이나 공정위도 일똑바로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