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명실상부 ‘전국 천연가스 보급 시대’연다
가스공사, 명실상부 ‘전국 천연가스 보급 시대’연다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복합발전소에 LNG 공급 개시, 도내 에너지 복지 실현 기여
한국가스공사 제주 LNG 기지 조감도
한국가스공사 제주 LNG 기지 조감도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전국 천연가스 보급 시대가 열렸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 제주LNG본부는 11일부터 제주지역 최초로 제주복합발전소에 천연가스 공급을 시작, 전국 천연가스 시대가 막이 올랐다고 14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달 24일 제주 LNG 수송선 첫 입항을 시작으로 LNG 저장탱크 냉각 및 기화송출설비 가동시험을 최근 완료했다.

이번 제주복합발전소(중부발전)에 이어 다음달 20일에는 한림복합발전소(남부발전)에 천연가스를 공급하며, 주배관 공사가 완료되는 대로 가정용 천연가스도 지역별로 순차 공급한다.

가스공사는 제주 LNG 기지 및 배관망 건설 사업에 총 4,275억원(제주기지 3,135억원, 공급 배관망 1,1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2017년 1월부터 올 10월 말까지 34개월간 4.5만㎘급 저장탱크 2기, 시간당 60톤 규모의 기화송출설비, 부두 1선좌, 공급 주배관(20″× 80.1km) 및 공급관리소 7곳을 건설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제주지역 천연가스 공급은 명실상부한 전국 천연가스 보급 시대를 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안전하고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을 통해 제주도민의 보편적 에너지 복지 증진과 제주도가 역점 추진하는 친환경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 사업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