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서울정비구역, 용산 붕괴사고 재발우려"
윤관석 "서울정비구역, 용산 붕괴사고 재발우려"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정비구역내 미흡·불량 판정 건축물 7개동 중 1개 동
전국 정비 구역내 건축물 전수조사, 시민 안전 확보해야"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을) 사진출처: 윤 의원실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남동을) 사진출처: 윤 의원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서울시 정비구역내에 위험 건축물을 조사한 결과 미흡이나 불량 판정을 받은 건물이 1,046동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남동을, 국토위 간사)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정비구역 내 소규모 안전점검 현황’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내 정비구역 내 점검대상 건축물 8,140동 중 점검을 완료한 건물은 7,478동 이었으며, 이 중 미흡과 불량을 받은 건축물은 1,046동에 달했다.

이는 점검을 완료한 건축물의 총 14%에 달하는 규모이며 서울시는 소유주에게 해당 점검사실을 통보하고 향후 보수보강 방안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점검 대상 중 미흡 불량 비율이 높은 자치구는 도봉구(9동 중 9동), 노원구(62동 중 62동)이었다. 미흡불량에 해당하는 건축물 수는 관악구(270동) 동대문구(172동), 종로구(108동), 용산구(81동) 순이었다.

윤관석 의원은“지난해 용산 정비구역 건축물 붕괴 사고 이후 서울시는 전수조사를 벌여 보수보강 계획을 예고하고 있으나 타 시도는 아직 조사가 미흡한 편”이라며“국토부는 조속히 건축물 안전을 확보할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용산의 한 건축물이 붕괴하고 정비구역내 벽돌, 슬레이트, 노후화 된 건축물 8,140동 중 7,478동의 조사를 완료하였으며 조사결과를 5개 등급(우수, 양호, 보통, 미흡, 불량)으로 나눠 미흡, 불량 등급에 대해서는 소유주에게 보수보강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윤관석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올해 4월 통과된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에는 위험건축물 보수보강을 정비구역내의 행위제한 예외사항으로 명확히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