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사건 언급하며 김수미 품에 안겨 눈물
성현아, 사건 언급하며 김수미 품에 안겨 눈물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플러스)
(사진=SBS플러스)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성현아가 한 사건 이후 생활고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성현아가 출연해 김수미와 이야기를 나눴다.

성현아는 김수미가 차려준 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올해 45살인 성현아는 8살 난 아들을 키우며 살고 있다고. 김수미는 성현아에게 "쇼킹한 스캔들이 있었다. 만나보고 싶었다. 나는 연예계에서 오래 됐고, 후배들에게 잘해주고 싶다. 잘못한게 있으면 사과도 같이 하고 그러고 싶다"라며 "(성매매 사건은) 아닌걸로 판결이 났나?"라고 물었다.

이에 성현아는 "그렇다. 유모차 끌고 가다가 무죄 판결 소식을 들었다"라며 "저는 당연히 무죄가 나올 줄 알았기에 덤덤했다"라고 털어놨다.

성현아는 "제가 마지막으로 울어본 게 7년 전이다. 아들이 태어난 뒤로 한 번도 운 적이 없는 것 같다"라며 "절대 울지 않는다. 그러다보니 감정이 메말라가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수미는 "눈물조차 나오지 않는다는 건 더 좋지 않다. 힘들 때는 울어도 된다"라고 다독였고 성현아는 김수미의 품에서 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