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구 서울시의원 "강서구 공항동 도시재생사업 지정 환영"
박상구 서울시의원 "강서구 공항동 도시재생사업 지정 환영"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구 서울시의원
박상구 서울시의원

서울시가 5일 강서구 공항동 일대를 2019년 하반기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근린재생일반형)’으로 신규 선정하고, 향후 5년 간 마중물 사업비로 총 100억 원의 시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됨으로써 주민들의 참여 아래 지역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생활SOC, 골목길재생 등 기존사업과 연계하여 지역에 활력을 도모하고 도시환경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근린재생일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새롭게 선정된 공항동 60-28번지 일대(구역면적 14만9976m2)는 김포국제공항, 군부대와 인접한 이유로 개발제한, 고도제한 등 오랜 기간 각종 규제에 시달려 왔고, 인근 마곡산업단지 개발이 본격화된 이후에는 주민들의 상대적 박탈감마저 발생하던 지역이다.

시는 강서구를 포함해 지난 1년 동안 도시재생 사전단계인 희망지사업을 진행하거나 수행했던 9곳 중 2개소를,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주민 참여의지와 도시재생의 사업효과가 클 것으로 전망, 최종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서구를 지역구로 둔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박상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항동은 오랜 기간 고도제한으로 저층주거지가 밀집해 주민들을 위한 공간과 공동체 활성화가 꼭 필요했는데 이번에 근린재생일반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새로이 선정된 것을 적극 환영한다”며 “지역주민과의 도시재생 공약을 지킬 수 있게 되어 더욱 기쁘고,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위원으로서 소관부서와 협의하여 향후 도시재생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향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되면, 마중물 사업비가 250억 원으로 확대되는데 국비를 100억 원 더 지원받을 수 있도록 뉴딜사업 공모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강서구에 도시재생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면서 주민 생활환경 개선은 물론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