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마이스(MICE)도 ‘핫플레이스 시대’
이제 마이스(MICE)도 ‘핫플레이스 시대’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유니크 베뉴(Unique Venue) 30곳 발표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에 선정된 전주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에 선정된 전주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11일 국제회의나 인센티브 단체 행사 등 마이스(MICE) 행사에서 이용 가능한 독특한 행사장인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30선'을 발표했다.

유니크 베뉴는 국제회의 등의 행사 장소로서 지역의 독특한 문화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공사는 전년도에 선정한 베뉴와 신규 베뉴 대상, 활용 실적 및 위치·시설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올해 30개로 새로이 선정했다.

새로 선정된 베뉴는 자동차 서킷 드라이브 체험을 할 수 있는 강원 ‘인제스피디움’, 전주의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제주 ‘본태박물관’과,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인천 복합문화공간 ‘코스모40’ 등을 포함, 총 19개이다.

최근 싱가포르,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주요 국가에서 국제회의 유치를 위해 경쟁적으로 왕궁, 옛날 외교 공관, 공장 시설을 재생해 회의장 및 파티 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공사 오충섭 컨벤션팀장은 “이번에 선정된 코리아 유니크 베뉴를 해외 언론매체 및 관광박람회를 통해 집중 홍보할 예정”이라며 “향후 유니크 베뉴 추가 선정 및 시설 지원을 통해 마이스 유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