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지역 전기공사협회 연합회 총회 ‘성료’
아시아·태평양지역 전기공사협회 연합회 총회 ‘성료’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FAPECA 총회·컨퍼런스 ‘전력계통연계’ 주제 협력 방안 논의
한국전기공사협회가 6일부터 9일까지 3일간 2019 FAPECA(아시아-태평양 지역 전기공사협회 연합회) 총회 및 컨퍼런스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전기공사협회가 6일부터 9일까지 3일간 2019 FAPECA(아시아-태평양 지역 전기공사협회 연합회) 총회 및 컨퍼런스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전기공사협회(류재선 회장)는 6일부터 9일까지 3일간 2019 FAPECA(아시아-태평양 지역 전기공사협회 연합회) 총회 및 컨퍼런스를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11일 밝혔다.

FAPECA 총회 및 컨퍼런스는 1986년 대한민국 서울에서 제1회 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매년 회원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돼 올해 33회를 맞이했고 올해는 의장국인 대한민국에서 8년 만에 개최됐다.

올해 행사는 특별히 한전에서 개최하는 BIXPO 2019와 연계 개최해 8개 회원국(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하와이)에서 116명의 해외대표단이 참석하고 정부, 정계, 학계는 물론 협회 회원사를 비롯한 총 400여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규모로 개최됐다.

행사 첫째 날인 6일에는 BIXPO 전시회 참관과 환영 만찬 등으로 진행하고 이튿날엔 Power Systerm Interconnection(전력계통연계)이라는 주제로 컨퍼런스가 진행돼 국가별 주제발표, 기조연설(정부기관 인사), FAPECA 이사회, 환송 만찬 등의 시간이 마련됐다.

한국에서는 문재도 전임 산업부차관이 ‘Hydrogen Energy The future of Humanity’, 조환익 전임 한전 사장이 ‘Energy Connectivity for the Unity of NEA’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한국대표로 유동욱 전기연구원 부원장이 ‘A Study on the planning of MVDC in Korea’로 주제 발표했다.

올해는 한국이 회장국으로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이 FAPECA회장으로 행사를 주관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류재선 회장과 허헌 전기산업연구원 이사장을 비롯해 전기공사협회 임·위원 등 전기공사업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해외에서 참가한 각국의 대표단을 환영하는 한편 참가국들과 유대를 강화했다.

류재선 FAPECA회장은 “올해는 수년간 신재생에너지에 집중됐던 우리의 시야를 더욱 넓혀 전력계통연계라는 큰 스케일을 가진 주제로 각국의 정책과 기업의 활동사항을 심도 있게 논의 한다”며 “전력산업이 직면한 상황과 비전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이번 컨퍼런스는 더할 나위 없는 값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도 축사를 통해 “이번 컨퍼런스의 주제인 전력계통연계를 두고 국가 간 협력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전력계통연계와 관련해 유익한 논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 날인 8일은 BIXPO 테크니컬 투어에 참석해 한전 ESS센터, 한전전력연구원 등 산업시설물을 방문하는 일정으로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류재선 회장은 “대한민국 전력분야 신기술의 최신 트렌드와 전략을 공유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 간 전력산업 정부정책 및 시장정보를 공유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FAPECA는 1986년 한국전기공사협회의 제안으로 아시아와 태평양지역의 전기공사업 연합체를 조직한다는 목적으로 설립됐다.

년 1회의 연차회의를 통해 회원국 간의 친목을 도모하고 주제발표, 연차 이사회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지역의 전기공사협회간의 민간교류 및 지역 내 전기공사업의 정보교류에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