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진태 "유승민 대표는 보수가 아니다"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진태 "유승민 대표는 보수가 아니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유승민 대표는 보수가 아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황교안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와 통합하면 "당에 대혼란이 온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그간 황 대표의 '보수 통합' 추진에 찬성 혹은 암묵적 동의를 해왔던 친박계에서 반발이 제기된 것으로 집단적인 목소리로 확산될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지난 8일 강원도를 지역구로 둔 한국당 의원 가운데 4명과 만찬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서 최근 현안인 보수통합에 관련한 의견이 자연스레 오갔는데 대부분은 "끝까지 포기하지 말고 성과를 내 달라"고 요청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은 전했다.

그러나 듣고 있던 김 의원이 이견을 드러냈다고 한다. "보수통합이라고들 하시는데 유승민 대표는 보수가 아니다. 그를 받는 건 통합이 아니고 오히려 분열이 될 것"이라며 반기를 든 것이다.

■김관영 "유승민 나가면 손학규 사퇴.."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12일 대안신당 측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종국에는 그분들과 같이 세력을 같이 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을 해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제는 당명도 바꾸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바른미래당 당권파와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합치는 것에 대해 "도로 국민의당이 아니겠느냐. 국민에게 어떤 감동을 주기는 쉽지 않다"며 "묘안을 짜내봐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유승민 의원 등 비당권파 의원들의 창당 움직임에 대해 "그 길에 안철수 전 의원이 가기는 어렵다"고 내다보는 한편 "이제 유승민 의원이 이미 나가기로 한 상황이기 때문에 상황이 정리되면 손학규 대표도 자리를 물러나겠다고 말을 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손 대표는 유 의원이 자신을 물러나게 한 다음에 당을 장악해 자유한국당과 통합시키려 하는 수순이 뻔해 그간 당을 지키기 위해 자리를 지켜왔다"고 주장했다.

■김무성 "품위 있는 퇴장으로 보수통합 밀알 되겠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품위 있는 퇴장을 함으로써 보수 통합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언급한 ‘품위 있는 퇴장’은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선언한 21대 총선 불출마다.

김 의원은 요즘 ‘보수 통합의 촉진자’를 자처하며 분주하게 움직이는 중이다. 1980년대 정치를 시작한 그는 당내 최다선(6선) 의원이다. 김 의원은 당의 금기나 다름 없는 '중진 용퇴론'도 거침 없이 제기했다.

그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 연구 모임 '열린토론, 미래'의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억울하겠지만 책임 있는 중진들은 이번 선거에서 쉬어야 한다"고 했다. 또 "책임 있는 중진들의 소명은 자기를 죽여서 나라를 살리는 것"이라며 "총선 승리를 위한 보수 통합을 위해 작은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면, 이를 기쁜 마음으로 수용하고 개인적 명예는 접어두는 자세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