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증서 119장 기부…황급히 자리 떠나
헌혈증서 119장 기부…황급히 자리 떠나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증서 119장 (사진=영등포소방서)
헌혈증서 119장 (사진=영등포소방서)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소방의 날에 한 시민이 헌혈증서 119장을 기부했다.

'소방의 날'이었던 지난 9일 한 시민이 소방서에 찾아와 헌혈증 119장을 익명으로 기부했다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13일 밝혔다.

이날 한 시민이 서울 영등포소방서 현장대응단 사무실에 흰 봉투 하나를 놓고 황급히 자리를 떴다. 근무 중이던 소방관이 봉투를 열어 보니 이런 내용의 손 편지와 함께 헌혈증 119장이 담겨 있었다.

곧바로 따라 나가 멀찌감치 걸어가는 그를 불렀지만, 헌혈증의 주인은 뒤만 잠깐 돌아보고 재빨리 떠났다고 한다.

헌혈증서 119장과 함께 동봉된 편지에는 "11월 09일 소방의 날에 그동안 헌혈한 119장을 기부합니다. 소방관분들을 통해서 좋은 곳에 쓰이고 싶습니다. 뜻있는 곳에 사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익명으로 기부한 시민의 뜻에 따라 위급한 환자에게 헌혈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사용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