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흑사병 환자 발생…대응 조치는?
중국 흑사병 환자 발생…대응 조치는?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흑사병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중국 흑사병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중국에서 공포의 흑사병(폐 페스트) 환자 2명이 발생했으나 국내 보건당국은 흑사병이 유입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질병관리본부는 13일 "중국에서 폐 페스트 확진 환자 발생이 보고됨에 따라 신속위험평가를 실시한 결과, 국내 유입 가능성은 낮아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대응조치 측면에서는 국내 페스트 환자 유입시 치료를 위한 항생제가 충분히 비축되어 있는 등 현 단계에서의 대응 역량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되어,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 단계를 유지하기로 했다"라고 덧붙였다.

국내에서는 흑사병 환자나 흑사병에 오염된 설치류(쥐 등의 포유류)가 발견된 적은 없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밝혔다.

지난 12일 인민일보 등 중국 언론은 베이징에서 흑사병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환자들은 흑사병 발생 풍토지역인 네이멍구(내몽골) 자치구 거주자로, 베이징 여행 중에 흑사병 확진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중국에서는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가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2019년 각 1건 있었다. 흑사병은 2012년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발병 사례가 보고으며, 이 중 60명이 목숨을 잃어 세계 최대 사망자 숫자를 기록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이 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14세기 중세 유럽에서는 흑사병으로 250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그러나 간단한 항생제 처방만으로도 페스트는 나을 수 있어 큰 걱정은 할 필요 없긴 하지만 빠른 진단을 통한 항생제 복용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흑사병 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하며 유행지역 방문할 때에는 쥐나 쥐벼룩,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감염이 의심되는 동물의 사체를 만지지 말라고 당부한다. 발열·두통·구토 등 흑사병 증상을 나타내는 의심환자와 접촉하지 말아야 하며, 이들의 체액(림프절 고름)이나 검체와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점도 덧붙였다.

흑사병에 감염됐더라도 발병 이틀 이내 조기에 발견해 항생제를 투여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는 흑사병 유행지역 여행 후 발열·오한·두통 등의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나 보건소에 연락해 조기 진단과 치료를 받도록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