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 폭발 사고 현장 보니
국방과학연구소 폭발 사고 현장 보니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 (사진=YTN)
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 (사진=YTN)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국방과학연구소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국방과학연구소 사고는 13일 오후 4시께 대전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ADD) 9동 젤 추진제 연료 실험실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내부에서 실험을 하던 선임연구원 A씨(30)가 숨지고 또 다른 선임연구원 B씨(32) 등 4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중 외부 업체 소속 연구원 1명은 중상으로 진단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발생 직후 소방 당국은 인력 120여명과 장비 30여대를 동원해 현장을 수습했다. 다행히 주변에 민가가 없어 피해가 번지지는 않았다.

이날 사고는 위험 등급이 낮은 탄화수소 계통 연료인 '니트로메탄'을 취급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업용으로도 자주 사용되는 연료인 니트로메탄은 휘발유, 시너 등의 연료와 비슷한 정도의 위험성을 가진 물질이다.

고체 상태 연료를 젤 형태로 만든 뒤 정확한 설계 유량이 나오는지 측정하다 폭발했다는 게 국방과학연구소 측 설명이다.

임성택 ADD 제4기술본부장은 "해당 시험장은 위험도 등급이 낮은 탄화수소 계통의 연료를 쓰는 시험장"이라며 "화약이나 추진제로 분리돼 있지 않은 연료이기 때문에 물질 간 반응보다 장비 오작동일 가능성도 추측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직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주변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 분석도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과학연구소 측은 "현장을 보존하고, 경찰 조사에 최대한 협조 중"이라며 "사망자에게 애도를 표하며, 부상자의 조속한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