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마곡 시대 개막
도레이첨단소재, 마곡 시대 개막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도레이R&D센터 전경
한국도레이R&D센터 전경

 

도레이첨단소재(사장 전해상)가 신사옥 한국도레이R&D센터를 준공하고 오는 18일부터 마곡에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다.             

한국도레이R&D센터에는 도레이첨단소재의 본사, 자회사 티에이케이정보시스템, 첨단재료연구센터의 연구인력 등 모두 500 여명이 입주해 근무한다.    

지난 2018년 10월 기공, 1년의 공사를 거쳐 완공했으며 지상 8층 규모에 연구동, 파일럿 실험동, 사무동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그 동안 떨어져 있던 첨단재료연구센터가 합류함으로써 고객사와 미래 기술 및 대형테마 등 공동개발의 속도를 더욱 높이고 긴밀한 협력체제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유망기술을 개발하는 등 기업 및 연구소, 대학과의 교류를 통해 연구 시너지를 높여나간다.

신사옥은 유연한 공간 배치로 부서간 상호 협업을 용이하며, 창의적 연구를 할 수 있는 자유로운 실험공간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피트니스 센터, 커뮤니티 라운지, 휴게 정원 등 최적의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한편, 태양광과 지열발전의 신재생 에너지를 사용하여 친환경 건물로 운영한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신사옥의 세미나실 등을 지역사회에 개방하여 과학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도레이첨단소재 관계자는 “신사옥 입주를 계기로 R&D 역량과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하고 우수 인재를 확보하여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도약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