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2019 제2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 개최
한전기술, 2019 제2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 개최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형기록물 관리방안 등 선제적 기록관리 방향 모색
2019년도 제2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가 14~15일 한전기술에서 개최됐다
2019년도 제2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가 14~15일 한전기술에서 개최됐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14일~15일 이틀간 경북 김천 본사에서 ‘2019년도 제2차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는 기록관리 협업체계구축과 담당자들의 전문성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 2015년 발족했다. 현재는 전력관련 그룹사 12개 기관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협의회에는 주무기관인 국가기록원에서 참석, 전력그룹사 기록관리 협업체계와 그 성과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협의회에서 한전기술은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소 운영에 필수적인 설계기록의 이중보존 관리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비정형기록 및 특수기록관리에 대해 각 기관 간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협의회는 한전기술의 설계기록 관리체계 및 기록관리시스템 운영사례를 시작으로 각 사의 2019 ICA Adelaide 공동 참석결과, 특수기록관리시스템 도입 및 운영 사례, 직원참여형 기록관리 사례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이용자중심의 기록관리와 비정형기록 등 특수기록물 관리에 대한 심도있는 발표와 토론도 진행했다.

한전기술 염학기 기술전략실장은 “전력그룹사 기록관리협의회가 블록체인 등 신기술과 비정형기록에 대한 기록관리 방안을 강구해나가는 동시에 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해 기록관리분야의 전문적 위상을 제고해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