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민지 "소녀시대 될 뻔"..태연 "버스정류장 같은 팀 아냐"
홍민지 "소녀시대 될 뻔"..태연 "버스정류장 같은 팀 아냐"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N)
(사진=MBN)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보이스퀸' 출연자인 홍민지가 화제다.

지난 28일 방송된 '보이스퀸'에 출연한 홍민지는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 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소녀시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라고 출연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이날 홍민지는 홍진영의 '사랑의 배터리'를 선곡했다. 그러나 크라운은 오르지 않았고 태진아가 극적으로 크라운을 누르면서 다음 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었다.

방송이 끝난 이후 홍민지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 소녀시대 리더 태연이 홍민지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남기면서 논란은 가중됐다.

29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8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해왔다. 결코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건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이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하게 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