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작가, 회당 원고료 공개.."지금은 1억 원?"
김은숙 작가, 회당 원고료 공개.."지금은 1억 원?"
  • 어수연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스트레이트뉴스 어수연기자] 스타 작가 김은숙의 회당 원고료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썼다 하면 대박 나는 김은숙 작가’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은숙 작가는 어렸을 때부터 글쓰기 재능을 보였다고 한다. 학창시절 교내 백일장을 휩쓸 정도였다고.

이같은 재능에도 김은숙은 고등학교 졸업 전부터 약 7년 동안 가구공장 경리로 근무했다. 이후 2000만 원을 모아 부모님께 “가구 회사 서울 본사에 발령이 났다”고 거짓말을 한 뒤 서울에서 작가의 꿈을 도전했다.

하지만 서울 생활은 녹록치 않았고, 낙향을 고민하고 있을 때 드라마 작가에 대한 제안이 들어왔다.

이날 연예부 기자는 "김은숙 작가가 제작사에서 처음 받은 월급이 70만 원 이었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다가 '파리의 연인' 시청률이 무려 57.6%까지 오르면서 원고료가 회당 3천만 원까지 오르게 된다"고 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그는 "2016년 '도깨비'같은 경우는 원고료가 회당 7천만~8천만 원. 지금은 1억 원을 상회하는 걸로 알려져 있다"고 추가해 놀라움을 배가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