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이상민 "檢의 靑압수수색, 변태적이고 이례적"
[스트레이트 말말말] 이상민 "檢의 靑압수수색, 변태적이고 이례적"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BS 캡쳐화면

■이상민 "檢의 靑압수수색, 변태적이고 이례적"

더불어민주당 검찰공정수사 촉구특위의 이상민 의원은 유재수 감찰중단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청와대 수색에 대해 5일 "적정한 절차와 방식을 넘어서 과잉 또는 변태적이고 매우 이례적인 방법이지 않는가라는 의심이 든다"며 '변태적' 용어까지 동원해 검찰에 맹공을 퍼부었다.

이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전날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따른 청와대 분위기가 어떤지"라고 묻자 "청와대 누구하고 통화하거나 얘기한 건 아니기에 뭐라고 얘기할 수는 없지만 당 입장에서는 좀 경악스럽고 너무 이례적이고 또 통상적이지 않는 그런 일들이 자꾸 벌어져 우려를 많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변태적이고 극히 이례적이라고 본 이유에 대해 "만약 임의 제출을 요구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에 '우리는 이렇게 하겠다'든가 뭐 이랬다면 오히려 명분도 확실하고 형사 소송법의 적정 절차를 지켜나갔다고 볼 수 있는데 (지난 4일 전격 압수수색은) 상식적이지 않다는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세연 "국가로 치면 헌법을 무시한 일"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5일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가 나 원내대표의 유임 불가 결정을 한 데 대해 "국가로 치면 헌법을 무시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당의)의사결정 방향이 개방·확장으로 가지 않고 폐쇄적, 권력·권한이 집중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지난 3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나 원내대표의 유임 불가 결정을 했다. 나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열고 의견을 묻겠다고 했지만 이보다 먼저 결정을 내린 것이다. 황 대표는 원칙과 법률 근거에 따른 결정이라고 밝혔으나 당 안팎에선 최고위가 월권행위를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물러나게 된 게 잘린 것이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부정하지 않았다. 그는 "저는 스스로 물러나는 줄 알았다"고 했다. 그는 또 당 쇄신 방안을 놓고 "전원 불출마와 당 해체가 가장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했다.

■나경원 "발걸음 여기서 멈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연임이 4일 불발된 가운데, 당 내에선 황교안 대표와 최고위원회를 겨냥해 볼멘소리가 터져나왔다. 장제원 의원은 '명백한 월권'이라고 했고, 김세연 의원은 '당 말기 증상'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나 원내대표는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의 발걸음은 여기서 멈춘다"며 "오늘 의원총회에서는 임기 연장 여부에 대해서는 묻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권한과 절차를 둘러싼 여러 의견이 있지만 오직 국민의 행복과 대한민국의 발전, 당의 승리를 위해서 내린 결정"이라면서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자유한국당 승리를 위한, 그 어떤 소명과 책무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