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세균 "내가 김진표의원 총리로 밀었는데..."
[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세균 "내가 김진표의원 총리로 밀었는데..."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내가 김진표의원 총리로 밀었는데..."

청와대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당초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신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장은 "내가 김 의원을 (총리로) 밀었다"며 "김진표 불똥이 나한테 왔다"면서 총리 제안을 받은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12일 정 전 의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며 '총리 제안을 받았나'라는 질문에 "거론되긴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다만 정 전 의장은 '국회의장이 총리를 맡은 전례' 언급에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또 지역구인 종로 선거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당초 유력한 총리 후보로 거론된 김진표 의원은 노동·시민사회단체가 '개혁' 가능성을 지적하면서 지난 주말께 보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상호 "정세균, 총리보다 국회의원 의지 훨씬 강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정세균 민주당 의원(전 국회의장)이 차기 국무총리 후보로 급부상하는 것과 관련해 "(정 의원은) 국회의원 출마를 계속 하시겠다는 의사가 훨씬 더 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얼마 전까지 정 의원이 주변에서 총리 권유가 있을 때 완곡하게 '본인은 의사가 없다'는 이야기를 주변에 밝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어제 기사에서 갑자기 (검증)동의서를 냈다고 해서 입장이 바뀌었나 그런데, 기본 입장(국회의원 출마 의사)은 제가 알고 있다"며 "정확한 것은 청와대에서 국무총리 후임 인사에 관해 정확한 방침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청와대에서 총리 인선과 관련해) '지금 어느 사람으로 간다' 이렇게 후임을 거의 낙점 단계에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잘라 말했다.

■한국당 "'조국형 범죄' 공천 않겠다"

자유한국당이 입시·채용·병역·국적 4대 분야 비리를 '조국형 범죄'로 규정하고 내년 총선 공천 기준을 강화한 가운데 나경원 전 원내대표, 박찬주 전 육군대장 등 관련 의혹이 불거졌던 인물들의 공천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11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4대 분야 부적격자 배제를 포함한 3가지 공천 부적격 판단 기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총선기획단 대변인을 맡고 있는 전희경 의원은 "4대 분야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통해 자녀·친인척 등이 연루된 비리가 적발될 경우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를 하기로 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정의와 공정의 원칙이 사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아울러 도덕성·청렴성 부적격자와 국민정서 부적격자도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정서의 범위로 '보편적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사회적 물의를 빚거나 혐오감 유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불합리한 언행 등'을 제시하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