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 유해화학물질 퇴출 본격 시작
한국중부발전, 유해화학물질 퇴출 본격 시작
  •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 승인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화학물질 미사용 설비인 역삼투막 방식 적용 순수제조설비 착공
2025년까지 설비개선, 대체물질 전환 통한 유해화학물질 사용 Zero화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스트레이트뉴스 이정훈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유해화학물질의 퇴출을 본격화 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지난 13일 제주발전본부 순수제조설비의 유해화학물질 미사용 최신설비 교체 계약을 효성굿스프링스㈜와 체결했으며, 이번 계약은 발전사 최초로 추진 중인 유해화학물질 사용 Zero화 목표 달성을 위한 계획의 일환으로 시행됐다고 23일 밝혔다.

새로 도입되는 순수제조설비는 유해화학물질로 이온수지를 재생하는 이온교환 방식에서 역삼투막, 전기기온막 등을 이용하는 막처리 방식으로 전환함으로써 유해화학물질의 사용이 없도록 구성돼 있다.

2021년 5월 정상 준공되면 시간당 최대 50톤의 초순수를 생산해 발전용수로 사용할 계획이다.

또한, 이온교환 방식의 순수제조설비 3개소를 운영하고 있는 보령발전본부도 2021년까지 막처리 방식으로 전환을 완료하기 위해 설비 구매를 추진 중이다.

제주발전본부와 보령발전본부의 순수제조설비 설치공사가 완료되면 한국중부발전 모든 발전소의 순수제조설비는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최신 설비로 교체되며, 유해화학물질 사용량을 2018년 기준 연간 약 1,270톤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부발전은 이에 앞서 폐수처리설비 등에 사용되는 유해화학물질을 2019년까지 일반 화학물질로 대체 완료했고, 탈질설비 환원제로 사용 중인 무수암모니아도 약 470억원을 투자, 2025년까지 요소수 등의 대체물질로 전환을 완료할 예정이다.

박형구 사장은 “2018년 7월 공표한 유해화학물질 사용 Zero화 로드맵에 따라 발전사 최초로 2025년까지 총 790억원을 투자해 2017년 기준 연간 약 2만6,500톤을 사용하던 유해화학물질을 전 사업장에서 퇴출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