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고객·사회 위한 일류금융 도약"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고객·사회 위한 일류금융 도약"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2020년 새해를 맞아 '일류신한'을 향해 전진하는 한 해가 되길 당부했다.

조 회장은 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신한지주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통해 “신한은 대한민국 리딩 금융그룹으로 우뚝섰지만 이제 단순한 1등이 아닌 ‘일류’라는 더 큰 이상을 추구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조 회장은 “올해는 지난 3년 간 일관되게 추진해 온 ‘2020 스마트 프로젝트(SMART Project)’를 완성하는 해”라며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 위하여 다시 한 번 원 신한으로 하나가 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도약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류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뢰, 개방성, 혁신 등 ‘금융삼도’를 제시했다.

조 회장은 “일등은 상대적 순위에 불과하지만 ‘일류’는 고객과 사회의 절대적 신뢰를 의미한다”며 “올 한 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일류의 신뢰’를 쌓아 갈 수 있도록 보이스피싱 제로(Zero), 고객중심 신 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언제 어디서나 ‘고객 퍼스트(First)’를 실천하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에 이끌려 가는 객체가 아닌 변화를 주도해 가는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는 개방성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조 회장은 “단순히 최신 디지털 기술을 수용해 비즈니스 모델을 업그레이드하는 시도만으론 부족하다”며 “우리 내부 시각에서 벗어나 핀테크, 빅테크 등 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협업하고 폭넓은 산학민관 협력을 통해 업을 초월한 지식의 융합을 시도해 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디지털 분야의 오픈이노베이션뿐 아니라 경영 전반에서 ‘일류의 개방성’을 추구해야 한다”며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확장·강화 관점에서 국내와 해외,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M&A를 꾸준히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일류신한’을 완성하는 마지막 길은 혁신”이라면서 제2의 혁신금융 빅뱅을 위한 트리플케이(Triple-K) 프로젝트, 범국가적 유망벤처 육성 계획인 케이유니콘(K-Unicorn)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기업과 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금융의 역할뿐 아니라 일류가 되기 위해 우리 스스로도 혁신해야한다”며 “‘일류신한’의 전략방향에 맞춰 신속하게 실행하고 변화하는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하며 중요한 순간 에너지를 폭발시키는 순발력을 더욱 강화해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