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신학철 부회장 "지속가능성은 기업의 생존 조건"
LG 신학철 부회장 "지속가능성은 기업의 생존 조건"
  • 김정은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2020년 새해를 맞아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은 더 이상 선택지가 아닌 기업의 생존 조건"이라고 밝혔다

신학철 부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법규 준수뿐만 아니라 환경, 인권, 윤리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 해결에 적극 참여하고, 원료·생산·소비·폐기로 이어지는 전 밸류 체인 영역에서 지속가능성을 LG화학만의 차별화 된 가치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0년을 '실행의 해(The Year of Execution)'로 선포하며 "4대 변화 이니셔티브(Initiatives)를 적극 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시장과 고객 중심의 포트폴리오 강화, 성과 중심의 연구개발(R&D) 혁신 등이 중점 추진 사항이다.

신학철 부회장은 또 "과거의 성장 방식과 경쟁 전략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철저하게 시장과 고객이 중심이 돼 우리의 사업방식을 혁신하고, 커머셜 엑설런스(Commercial Excellence)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소재와 자동차소재 분야 중심으로 고객과 시장을 감동시킬 수 있는 미래 과제 개발에 더욱 집중하고, 육성사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기술을 굳건히 다져가야 한다"고 말했다.

신학철 부회장은 "전 밸류체인 영역에 걸쳐 효율성(Efficiency)을 제고해 나가자"면서 "우리가 가진 전 자산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와 린 식스 시그마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인재와 리더십, 조직문화를 구축해 나가자"면서 "전 세계 구성원들의 가슴을 뛰게 할 수 있는 '영감을 주는 리더십', '끊임없이 공부하고 변화에 앞장서는 리더십'이 확산될 수 있도록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