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에... 文 "문제 없어"
윤종원 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에... 文 "문제 없어"
  • 김현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에 대한 '낙하산 인사' 논란에 대해 '정부의 인사권'을 거론하며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공기업·공공기관의 인사권은 정부에 있음을 확실히해 현재 노조와 갈등이 진행 중인 기업은행뿐만 아니라 공공기관의 수장 임명 때마다 제기됐던 '낙하산 논란'을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종원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낙하산 인사'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들까지 그 인사에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했었다. 그래서 낙하산이냐 했었다"며 "(하지만) 기업은행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이다.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정부)가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는 것이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윤종원 행장의 능력과 경험도 높이 평가했다. 본연의 인사권을 정당하게 행사한 것이라는 입장 표명에서 나아가 그의 역량 등을 고려해 볼때 자격 있는 인물이어서 문제될 게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자격 미달 인사라면 모르겠으나 그분(윤종원 행장)은 경제 금융 분야에 종사해 왔고,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하는 등 경력 면에서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냥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건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노조 분들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발탁될 기회가 있을 것이기 때문에 조금 더 열린 마음으로 기업은행의 발전, 기업은행이 해야 할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등의 역할을 더 활발하게 할 수 있느냐 관점에서 그 인사를 봐달라"고 강조했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노조원들의 출근저지에 굳은 얼굴을 하고 있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서 노조원들의 출근저지에 굳은 얼굴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