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취임...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
정세균 총리 취임...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겠다"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이 체감하실 수 있는 성과 창출해야"
"미국-이란 갈등, 신속 대응 태세 구축"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첫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첫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경제활성화'와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내각이 중심이 돼 실질적 변화를 만들어내자"고 밝혔다.

14일 어제 공식 취임식을 치른 정 총리는 오늘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어려운 시기 중책에 임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안정에 매진해달라"며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각 부처는 현장에서 국민들과의 '대화·소통의 행정'을 펼쳐달라"며 "저부터 정책 현장을 찾아 국민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회와 노동계·경제계 등 각계각층 대표를 자주 모셔서 고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공직자들의 인삭과 태도'를 지적하며 "국민들이 체감하실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각 부처의 일하는 방식도 과감히 바꿔달라"며 "더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 "중동지역의 불안정한 상황이 장기화하면 국제유가 상승과 수출감소 등 우리 경제에 파급효과를 미칠 수 있다"며 각 부처에 빈틈없는 대처와 신속 대응 태세를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 관계 부처는 유가와 원유 수급상황, 국내외의 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면밀히 분석하고 만약의 사태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춰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들의 안전"이라며 "우리 국민과 선박 등의 안전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줘 국민들이 신속하게 대처하실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다가오는 설 연휴와 관련해 물가안정 대책과 체불임금 해소 등 민생안정을 강조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명절 자금을 충분히 지원하고 임금체불은 조기에 해소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